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기자회견] "좋은 꿈 꿨지만 여기까지" 화성 김학철의 아름다운 퇴장

[인터풋볼=수원] 신명기 기자= 화성FC가 FA컵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그들의 도전도 막을 내리게 됐다. 김학철 감독도 대회를 마치는 소회에 대해 나타냈다.

화성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 원정경기에서 수원에 0-1로 패했다.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고 화성은 수원에 두 골을 더 내주면서 결승 진출이 실패로 돌아갔다.

경기 후 김학철 감독은 "좋은 꿈을 꾼 것 같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여기까지인 것 같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화성은 1차전 승리를 바탕으로 원정으로 치러지는 2차전에서 버티려 했다. 하지만 수원에 3골을 내주면서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학철 감독은 "처음 시작할 때부터 선수들에게 포기하지 않고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었다. 2차전 역시 준비하는 과정에서 선수들이 부담감이 없지 않았나 싶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더 이상 바랄 게 없다. 선수들은 120% 실력을 발휘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계기로 K3리그에 소속된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도 나타냈다. 김학철 감독은 "K3리그는 선수, 지도자가 많이 부족하다. 나름대로 경쟁력 있는 선수들도 꽤 있다. 여기까지 오면서 K3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꿈을 가지고 도전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선수들의 자신감 상승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