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기자회견] 화성전 역전 이끈 이임생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

[인터풋볼=수원] 신명기 기자= 수원삼성을 결승으로 이끈 이임생 감독이 화성FC전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수원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화성에 1-0으로 승리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수원은 연장에서 염기훈이 두 골을 추가하면서 총합 3-1로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수원은 상주상무를 꺾은 대전코레일을 상대로 역대 5번째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경기 후 이임생 감독은 "K3선수들과 1차전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많은 공부가 됐다. 선수들과 어떻게 해야겠다, 팬들에게 승리를 전해주고 싶다는 선수들의 의지가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하나의 팀으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수원은 이번 준결승 두 경기에서 고전하는 흐름이었다. 이임생 감독은 "화성은 내가 생각했던 수준보다 높았던 것 같다. 선수들이 함께 뭉쳐서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모든 공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번에도 사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었는데 FA컵 결과에 대한 책임은 내게 있다고 생각했다. 시즌 중에 (사퇴를 하겠다는) 의도는 없었다. 개인적으로 수원 팬분들이 홈-원정을 가리지 않고 오셨었는데 선물을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이면서 이번 두 경기를 치르는 소회를 나타냈다.

수원의 결승 상대는 대전 코레일로 결정됐다. 이임생 감독은 "조금 전에 들었다. 결승전 전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주말에 있는 FC서울전에 집중하고 싶다. 수원 팬 여러분들이 서울전 승리에 목말라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보고 싶다"면서 일정을 치르면서 결승전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