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메모] ‘쐐기골’ 호날두, 아들 ‘호날두 주니어’와 퇴근길 동행

[인터풋볼=토리노(이탈리아)] 김수안 통신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자신의 아들과 함께 경기장에 등장했다. 호날두 주니어와 함께 퇴근길에 올랐고, 이는 이례적인 모습이었다.

유벤투스는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버쿠젠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유벤투스는 UCL 첫 승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수차례 레버쿠젠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골키퍼 선방에 고개를 떨궜다. 하지만 후반 44분, 호날두는 마침내 득점포를 가동하는데 성공했고,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호날두의 모습을 포착할 수 있었다. 호날두의 옆에는 호날두 주니어가 있었다. 호날두 주니어는 상하의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아버지와 함께 걸어가고 있었다.

이를 두고 이탈리아 기자들은 이례적인 풍경이라 소개했다. 이탈리아 뉴스 통신사 ‘ANSA’의 사라 라코무시 기자는 “유벤투스의 챔피언스리그 홈경기를 수차례 왔지만 호날두가 믹스트존을 통과하는 모습은 이례적이다”면서 “호날두 주니어를 언론에 소개하기 위해 함께 지나가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8세의 호날두 주니어는 유벤투스 유스팀에서 아버지를 꼭 빼다 박은 축구 실력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경기장에서 아버지의 골 장면을 본 호날두 주니어에게는 잊지 못할 하루였을 것이다.

사진 = 김수안 통신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