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기자회견] ‘아산에 1무 3패’ 우성용, “개인적으로 자존심 상한다”

[인터풋볼=천안] 정지훈 기자= 이번 시즌 아산과 맞대결에서 1무 3패. 절친한 후배인 박동혁 감독과 맞대결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서울 이랜드의 우성용 감독 대행이 자존심이 상한다고 했다.

서울 이랜드 FC와 아산 무궁화 FC는 1일 오후 7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31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 이랜드는 최근 7경기 연속 무승(3무 4패)이라는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했고, 아산도 최근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아산의 우성용 감독은 “평일에 많은 경기가 찾아와주셨는데 승리를 가져가지 못해 아쉽다. 그러나 선수들이 역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준 것은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쉬운 경기였다. 서울 이랜드는 아산의 민준영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곧바로 전석훈의 데뷔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전반 막판에는 페널티킥까지 얻어냈지만 김민균의 슈팅은 막혔다.

이에 대해 우성용 감독은 “석훈이는 스피드가 빠르고, 활동량도 많다. 오른쪽을 선호하는데 두아르테가 있다 보니 왼쪽으로 투입했다. 오랜 만에 선발 출전했는데 자기 몫은 충분히 해줬다고 생각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페널티킥을 실축한 김민균에 대해서는 “페널티킥 실축은 아쉽지만 경기를 하다보면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김민균도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 이랜드는 이번 시즌 아산전에서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우성용 감독은 “개인적으로 아산에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박동혁 감독과는 절친한 후배다. 한 번도 못 이겼다는 것은 자존심이 상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우성용 감독은 “최근 계속 초반에 실점을 하고 있다. 매 경기 10분에 실점을 하다 보니 위축되고 있다. 그래도 오늘 경기에서는 바로 추격골을 넣었고, 이후 실점을 하지 않았다. 그래도 수비는 안정감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