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zz뉴스 World
머리맡 스마트폰 폭발로 14세 소녀 사망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 10대 소녀가 충전 중인 스마트폰 폭발 사고로 사망했다. 데일리메일 등 유럽 매체들은 30일 카자흐스탄의 바스토베 마을에서 알루아 압잘벡(Alua Abzalbek, 14) 이름의 소녀가 스마트폰 폭발로 변을 당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숨진 소녀의 머리맡에서 충전기에 연결된 스마트폰을 발견했으며 스마트폰은 폭발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알루아는 충전기에 연결된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잠이 들었으며 잠든 후에도 계속 충전되면서 과열된 스마트폰이 새벽녘에 폭발하면서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폭발한 스마트폰의 브랜드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스마트폰 결함이나 충전기 정품 여부 등 사고 원인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에서 20대 여성이 목욕 중에 충전 중이던 스마트폰을 욕조 물에 빠뜨려 감전사로 목숨을 잃는 등 스마트폰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