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김학범 감독, “우즈벡-중국-이란, 모두 우리가 해결해야 할 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U-23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AFC U-23 챔피언십 조추첨 결과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6일 오후 5시(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추첨을 실시했다. 오는 2020년 1월 8일부터 26일까지 태국 전역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고 있다. 이 대회 상위 3개 팀이 도쿄 올림픽에 진출한다.

조추첨 결과 한국은 우즈베키스탄, 중국, 이란과 함께 C조에 속했다. 조추첨 결과를 받아든 김학범 감독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었다.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조추첨 소감을 전한 김학범 감독은 “어느 팀과 붙어도 우리가 해결하고 올라가야 할 팀이다. 다른 조도 마찬가지고 똑같다. 조편성은 다들 비슷비슷하게 편성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학범 감독은 “모든 팀이 까다롭다. 요즘 각 연령대 대표 선수들이 성장을 많이 했다. 어느 팀이 까다롭다고 볼 수 없다”면서 “다들 조심스럽게 상대해야 할 팀이다. 우리는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접근하겠다”고 계획을 전했다.

공교롭게도 한국 U-23 대표팀은 오는 11일(화성)과 14일(천안),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평가전 상대를 본선에서 만나는 것에 대해 김학범 감독은 “평가전 운도 별로 없는 것 같다. 하필이면 우즈베키스탄과 하게 됐다. 어차피 패는 현지에 가면 펴지게 되어있다. 미리 패를 본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