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정신 나간 메시 광팬女, 19금 사진 떡하니 게시...'미쳤나?'

[인터풋볼] 취재팀 = 리오넬 메시의 광팬으로 알려진 ‘미스 범범 브라질’ 수지 코르테즈가 엄청난 수위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코르테즈는 24일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 더 베스트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자 “모든 사람이 내가 메시의 팬인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나는 이 놀라운 선수에게 축하와 경의를 표한다. 일생 최고의 선수다”라면서 헐벗은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코르테즈는 ‘미스 범범 브라질 2015’ 1위에 오른 여성으로, 리오넬 메시를 비롯한 바르셀로나의 광팬이다. 매년 열리는 ‘미스 범범 브라질’은 최고의 엉덩이를 가진 미인을 선발하는 대회다. 우승자에게는 방송 출연은 물론 모델 등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현지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이 대회서 뚜렷한 이목구비와 탄탄한 몸매로 당당히 1위를 차지한 코르테즈는 메시의 이름이 적힌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자신의 몸매가 드러나는 사진들을 과감히 SNS에 올리고는 했다.

그러나 메시의 부인이 이런 애정공세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코르테즈의 SNS의 계정을 차단 당하기까지 했다.

 

사진= 수지코르테즈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