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STAR] 광주전 2골 이동준, 부산 직행 승격 희망 살린 구세주

[인터풋볼=부산] 이명수 기자= 이동준의 두 방에 부산 아이파크가 승격 희망을 이어갔다. 이동준은 이번 시즌 어느덧 9골 째를 터트렸고, 부산 공격의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부산은 23일 오후 8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짜릿한 3-2 승리를 거뒀다. 광주가 승점 58점으로 변동 없이 1위를 지켰고, 승점 3점을 추가한 부산이 승점 53점으로 광주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경기 전 부산의 조덕제 감독은 “무승부는 의미 없다. 정상적인 경기운영을 하다 후반전에 변화를 줄 수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끝났고 선수들이 오늘은 잘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출사표를 남겼다.

조덕제 감독의 기대에 부응한 이는 이동준이었다. 부산이 1-0으로 앞서던 전반 24분, 박종우의 강한 프리킥 크로스를 이동준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광주의 골망을 갈랐다.

2-0으로 앞서던 부산은 후반 내리 2실점하며 다시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구세주로 등장한 선수는 이동준이었다. 후반 22분, 이동준은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 있는 슈팅으로 광주의 골망을 갈랐다.

득점 후 이동준은 무릎 슬라이딩 세리머니를 펼치며 자축했다. 이동준의 2골에 힘입어 부산은 ‘선두’ 광주를 제압하고 다시 승격 경쟁에 불을 붙였다.

이번 시즌 이동준은 29경기에 나서 9골 7도움을 기록 중이다. 노보트니, 이정협, 호물로에 이은 팀내 득점 4위이다. 공격에서 효자 노릇을 해주는 이동준의 활약은 이정협, 노보트니 등에 집중된 수비를 분산 시킬 수 있었다. 또한 이동준은 부산 유스 개성고등학교 출신으로 이동준의 맹활약은 부산에게 반가울 수밖에 없었고, 다시 부산은 직행 승격 희망을 이어갔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