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캐러거 맨유-리버풀 비교에...킨, "리그 우승도 못했으면서 비교하지마"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리버풀 출신 제이미 캐러거가 과거 리버풀이 6위, 7위를 하던 시절과 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교했다. 이에 맨유 출신 로이 킨이 리버풀은 리그 우승을 해본 적이 없으니 그 주장과는 차이가 있다고 반박했다.

맨유는 22일 저녁 10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 경기서 웨스트햄에 0-2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2승 2무 2패를 기록하며 8위로 내려앉았다.

맨유로서는 정말 답답한 경기였다. 공격, 수비 작업에서 모두 문제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마커스 래시포드가 후반전 부상을 호소하며 교체 아웃됐다. 결국 맨유는 한 골도 만회하지 못한채 무릎을 꿇었다.

이를 지켜본 영국 전문가들도 맨유를 비판했다. 리버풀 레전드 캐러거는 23일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맨유가 맨체스터 시티와 얼마나 떨어져 있다고 생각하나? 내가 리버풀에 있을 때 첼시와 로이 킨의 맨유를 따라잡으려고 노력했다. 루이스 수아레스가 리버풀에 왔고 당시 우리는 맨유처럼 6, 7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2-3명의 선수만 필요한 상황이 있지만, 지금 그런 선수들을 찾을 수 있을까?"라며 맨유와 리버풀을 비교했다.

이어 "수아레스가 들어왔을 때 우리는 거의 우승할 뻔 했어. 때로는 한 선수가 이러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이 킨은 이런 비교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모양이다. 로이킨은 "우승할 뻔 했다고 했지? 너희는 우승 못했잖아. 그리고 우리는 지금 맨유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야"라고 반박했다. 

이에 캐러거가 "격차를 좁히는 것이다. 6-7위를 하고 있을 때는 2, 3명의 선수가 필요하다"라고 말하자 킨은 "맞는 말이지만 리버풀은 여전히 그(우승) 격차를 따라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승을 해본 적이 없으니깐"이라고 답했다. 

사진=스카이스포츠 캡처,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