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졌잘싸' 첼시 팬들 박수에...무리뉴, "빅클럽이 패배에 익숙해지면 안돼"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첼시가 또다시 홈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하지 못했다. 그러나 첼시 팬들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선수단에 박수를 보냈다. 이것은 지켜본 조세 무리뉴 감독은 팬들이 패배에 익숙해지지 않게 해야한다며 쓴소리를 했다.

첼시는 23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추가에 실패하며 상위권 도약 기회를 놓쳤고,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물이 오른 리버풀과 한 판이었지만 첼시도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더 완성된 팀은 리버풀이었다. 결국 세트피스에서 트렌트-알렉산더 아놀드, 호베르투 피르미누에 2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전 은골로 캉테의 중거리슈팅으로 한골을 만회했지만 이후 아드리안의 선방에 막혀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번 패배로 첼시는 홈팬들에게 또다시 승리를 선물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이 시작한 후 레스터 시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서 무승부를 거뒀고, 발렌시아와 챔피언스리그 경기서도 0-1로 패했다. 여기에 리버풀에 패하면서 홈 4경기에서 2무 2패의 성적을 거두게 됐다. 그러나 첼시 팬들은 선수단에게 박수를 보냈다. 졌지만 잘 싸웠다는 표시였다.

이를 지켜본 무리뉴 감독이 입을 열었다. 첼시의 패배에 익숙해져서는 안된다는 것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23일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팀이 경기를 잘해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해서 패배를 받아들이기 시작할 때, 빅클럽은 빅클럽이 되는 것을 멈춘다. 나는 그들이 이런 것들에 익숙해지지 않기를 바란다. 그것이 중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