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그앙 현장리뷰] ‘황의조 풀타임’ 보르도, 브레스트와 2-2 무승부...6위 도약

[인터풋볼=보르도(프랑스)] 남연주 통신원 = 지롱댕 보르도가 브레스트와 난타전 끝에 비겼다. 황의조는 선발 출전해 풀타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보르도는 22일 오전 3시(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누오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브레스트와의 2019-20 시즌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1점을 추가한 보르도는 승점 9점으로 한 경기 덜 치른 릴, 앙제 등을 제치고 6위에 올랐다.

보르도는 3-4-3으로 나섰다. 코스틸이 골문을 지켰고, 파블로, 코시엘니, 요바노비치가 3백에 섰다. 아들리와 오타비오가 중원에 포진했고, 측면에 칼루와 콰텡이 자리했다. 벤라후, 브리앙, 황의조가 3톱을 구성했다. 황의조는 우측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3분, 황의조가 왼쪽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쇄도하는 선수가 없어 선제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선제골은 이른 시간 터졌다. 전반 6분, 벤라후의 프리킥을 브리앙이 헤더로 마무리한 것이다.

전반 20분, 코트의 크로스를 그랑시르가 깔끔한 슈팅으로 연결하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동점골을 실점한 후 분위기는 브레스트쪽으로 넘어갔다. 전반 30분, 페라우드의 슈팅이 보르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전반 추가시간, 오트레가 역전골을 터트렸고, 보르도가 1-2로 뒤진 채 후반전에 돌입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요바노치비 대신 멕세르가 투입됐다. 후반 14분, 황의조의 슈팅은 수비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6분, 황의조가 과감한 돌파 후 프리킥을 유도했고, 키커로 나선 벤라후의 프리킥 슈팅은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보르도가 동점골에 실패했다.

후반 20분, 벤라후 대신 마자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보르도가 브레스트에 공세를 퍼붓던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파블루가 헤더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33분, 칼루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지만 마무리하지 못했고, 후반 34분, 교체아웃됐다. 칼루 대신 카마노가 투입됐다.

후반 45분, 카마노의 크로스를 오타비오가 슈팅했지만 공은 크로스바를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이후 추가시간이 5분 주어졌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양 팀의 승부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지롱댕 보르도(2) : 브리앙(전반 6분), 파블루(후반 24분)

브레스트(2) : 그랑시르(전반 20분), 오트레(전반 추가시간)

사진 = 남연주 통신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