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액션] ‘패장’ 포체티노 감독, ”이것이 축구, 오리에골 인정됐으면 경기 끝났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아쉬움을 전했다. VAR로 오리에의 골이 취소된 것을 두고 만약 오리에의 골이 인정됐다면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을 것이라 말했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16분, 레스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VAR 판독 끝에 페레즈의 선제골은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그리고 전반 29분, 손흥민의 백힐 패스를 받은 케인이 환상적인 마무리로 토트넘이 1-0으로 앞서갔다.

토트넘이 앞선 후반 19분, 오리에가 추가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앞선 상황에서 손흥민이 레스터 수비보다 살짝 앞서 있다는 판정이 나오며 오프사이드와 함께 골 취소가 선언됐다. VAR심이 2분 가까이 영상을 확대해 돌려볼 정도로 아슬아슬한 오프사이드였다.

그리고 토트넘은 후반 23분과 후반 40분, 페레이라와 메디슨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결국 1-2로 패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토트넘은 5위로 내려앉았다.

경기 후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진 포체티노 감독은 ”이것이 축구이다. 매번 2실점하면 승리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실점하기 전까지 우리가 우세했다. 결과에 매우 실망스럽지만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오리에의 추가골이 취소된 것을 두고 포체티노 감독은 ”두 팀 모두 VAR의 영향을 받았다. 오리에의 골이 인정됐다면 경기는 끝났을 것이다. 1-1 이후 우리에게 득점 기회가 두 번 정도 있었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실망스럽지만 긍정적이다. 어웨이 경기에서의 경기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 BT스포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