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손흥민 시즌 1호 도움’ 토트넘, 레스터에 1-2 역전패...5위 추락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손흥민이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했지만 토트넘 홋스퍼는 레스터 시티에 무릎을 꿇었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레스터는 2위까지 치고 올라갔고, 토트넘은 5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의 골문은 아내 출산으로 자리를 비운 요리스 대신 가자니가가 지켰다. 로즈, 알더베이럴트, 베르통언, 오리에가 4백에 섰다. 윙크스, 시소코, 은돔벨레, 라멜라가 중원에 포진했고, 손흥민과 케인이 최전방에서 레스터의 골문을 노렸다.

레스터는 슈마이켈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칠웰, 쇠윤추, 에반스, 페레이라가 4백에 섰다. 틸레망스, 매디슨, 반스, 페레즈, 은디디가 미드필더에 자리했고, 원톱은 바디였다.

토트넘은 전반 16분, 페레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29분, 토트넘이 반격에 나섰다. 라멜라가 정교한 침투패스를 찔러줬고, 손흥민이 힐킥으로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이 넘어지면서 슈팅했고, 레스터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리그 1호 어시스트이자 세 번째 공격포인트였다.

전반 39분, 페레즈의 슈팅을 가자니가가 선방해내며 토트넘을 위기에서 구했다. 전반 41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시도한 케인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고, 결국 토트넘이 리드를 가진 채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후반 19분, 케인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전환 패스를 시도했고, 오리에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손흥민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오리에의 득점이 나오기 전 상황에서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손흥민이 수비 라인을 깨며 받았다. VAR 판독 결과 손흥민이 아슬아슬하게 레스터 최종 수비보다 앞서있다는 판정이 나왔다. VAR심이 오랜 시간 돌려볼 정도로 애매한 판정이었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후반 24분, 페레이라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스코어는 1-1이 됐다. 토트넘 벤치는 후반 34분, 라멜라 대신 에릭센 카드를 꺼냈다. 후반 38분, 케인이 강력한 슈팅을 날려봤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후반 40분, 메디슨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이 토트넘의 골문 구석을 가르며 레스터가 경기를 뒤집었다. 추가시간이 6분 주어졌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레스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레스터 시티(2) : 페레이라(후반 23분), 메디슨(후반 40분)

토트넘 홋스퍼(1) : 케인(전반 29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