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팀이 완벽했다”...K리그 출신 오르샤, UCL 해트트릭에도 겸손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K리그 출신으로 유럽 무대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디나모 자그레브의 오르샤가 겸손한 경기 소감을 전했다.

디나모 자그레브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위치한 막시미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란타와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C조 조별리그 1차전 홈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과거 전남 드래곤즈와 울산 현대에서 뛰었던 오르샤의 놀라운 활약이 있었다. 오르샤는 페트코비치와 함께 투톱을 이뤄 공격 선봉에 섰다. 전반 10분, 자그레브는 레오바치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그리고 전반 31분, 레오바치의 패스를 받은 오르샤가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스코어는 2-0이 됐다.

이후 오르샤는 전반 42분, 아데미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하며 멀티골을 기록했고, 자그레브는 3-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23분, 오르샤가 한 골 더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자그레브는 승기를 완전히 잡았다.

유럽챔피언스리그 무대 데뷔전 데뷔골을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오르샤의 해트트릭 맹활약에 자그레브는 4-0 완승으로 경기를 마쳤고, 완벽한 유럽 대항전 데뷔를 알렸다.

경기를 마친 오르샤는 크로아티아의 ‘HRT’와의 인터뷰서 “이런 경기를 마치고 어떻게 현명히 말해야 될 지 모르겠다. 우리 모두 결과에 기뻐하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우리가 치른 최고의 경기였다. 우리는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기 위한 좋은 위치에 섰고, 또 노력할 것”이라면서 “3골를 넣어 기쁘다. 하지만 팀이 완벽한 일을 해냈다. 우리 모두 그라운드에서 해야 할 일을 알았고, 우리가 무엇을 원하는지도 알았다. 상대를 놀라게 했고,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라고 자신의 해트트릭과 함께 팀의 완벽한 경기력을 칭찬했다.  

다음 맨체스터 시티전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췄다. 오르샤는 “우리는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서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제 우리는 다음 경기까지 이 경기력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