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황소’ 황희찬의 파워 플레이, UCL서도 통했다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임진욱 통신원 =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압도적인 경기력이었다. 황희찬(23, 레드불 잘츠부르크)은 ‘황소’라는 별명을 가진 선수답게 저돌적인 질주와 몸싸움으로 헹크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와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1차전 홈경기에서 6-2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잘츠부르크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진행됐다. 강력한 압박과 빠른 역습이 인상적이었고 이러한 공격 루트에서 많은 골이 나올 수 있었다. 전반 2분 만에 홀란드가 선제골을 터트리면서 잘츠부르크가 뒷공간을 더욱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그러면서 황희찬이 물 만난 물고기처럼 폭발적인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번째 공격 포인트를 올린 전반 34분이 상징적인 장면으로 자리했다.

잘츠부르크는 의식적으로 최전방에 있는 황희찬의 앞 공간을 향해 공을 때려 넣었고 황희찬은 상대 센터백인 더와스트와 몸싸움을 벌였다. 황희찬은 압도적인 힘으로 더와스트를 떨쳐낸 뒤 투톱 파트너인 홀란드의 추가골을 도울 수 있었다. 힘과 스피드를 무기로 하는 황희찬의 장점이 십분 활용된 모습이었다.

한껏 달아오른 황희찬은 첫 도움 뒤 불과 2분 만에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을 터트렸다. 상대 뒷공간을 침투한 황희찬은 감각적인 토킥으로 헹크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은 전반 45분 정확한 왼발 크로스로 홀란드의 해트트릭을 완성시켜줬다.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올린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의 맹활약을 앞세운 잘츠부르크는 2골을 더 추가해 6-2라는 큰 점수 차이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빅클럽 스카우터들이 19세 특급 유망주인 홀란드를 중심으로 경기력을 확인했겠지만 이날만큼은 황희찬의 경기력도 뒤지지 않았다.

축구 통계 사이트인 ‘후스코어드’에 따르면 황희찬은 4개의 슈팅 모두 유효슈팅으로 만들었고 키패스도 3차례나 기록했다. 최전방에서 견제를 받는 상황에서도 86.7%의 높은 패스 성공률을 기록했다. 홀란드가 52.4%의 패스 성공률을 보였다는 것만 보더라도 높은 수치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공중볼 경합에서도 한 차례 승리한 황희찬은 드리블 돌파 1회, 피파울 1회로 공격 지표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후스코어드’는 해트트릭을 기록한 홀란드(9.47점)보다 높은 10점 만점을 황희찬에게 부여했다. 그만큼 황희찬의 경기력은 뛰어났다고 볼 수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 잘츠부르크 제공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