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MD] '바깥이 그리운' 상주 김경중, 결승 진출로 전지훈련 동행 노린다

[인터풋볼=신문로] 신동현 기자= 상주 상무의 김경중이 FA컵 우승 공약으로 약속된 동계 전지훈련 동행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상무와 대전 코레일은 1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를 앞둔 양 팀은 16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각오를 밝혔다.

상주는 김태완 감독과 김경중이 대표 선수로, 대전은 김승희 감독과 조석재가 대표 선수로 나섰다. 김경중은 FA컵에 대한 각오를 묻는 질문에 "대전과 붙게 되어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대전보다 높은 리그에 있기 때문에 꼭 승리하겠다. 상주의 목표는 우승이다. 열심히 해서 꼭 감독님께 승리를 안겨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경중은 빠른 발을 바탕으로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한 바 있다. 이에 어떤 포지션에서 활약하는 것이 가장 익숙한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김경중은 "프로로 활약하면서 공격수로 주로 뛰었는데 상주에서는 윙백을 맡게 됐다. 매력적인 포지션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수비에 대한 책임감도 많이 든다. 하지만 선수라면 어떤 포지션이든 팀에 기여하는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서 우승 소원을 묻는 질문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기존에는 전역 예정자들과 동계훈련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FA컵에서 결승전에 진출하면 같이 동행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 부대 밖에서 생활할 수 있게 했으니 잘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경중은 "상무 특성 상 FA컵에서 우승을 하더라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에 나갈 수 없다. 하지만 FA컵 준결승은 아무나 올라올 수 없는 자리기 때문에 모슨 선수들이 우승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군인은 많이 힘들다. 요즘 국군체육부대가 많이 좋아졌지만 바깥보다는 조금 떨어진다. 감독님이 약속해주신 만큼 밖에 나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 꼭 우승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