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MD] ‘왼발의 달인’ 염기훈, “홍철이랑 비교요? 아직은 제가 더 낫죠”

[인터풋볼=신문로] 신동현 기자= 수원 삼성의 염기훈이 홍철과 자신의 왼발 능력을 묻는 질문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수원은 18일 오후 7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에서 화성FC와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를 앞둔 수원과 화성은 16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이임생 감독과 염기훈이 대표 선수로, 화성은 김학철 감독과 유병수가 대표 선수로 나섰다. 준결승 무대가 익숙한 수원이다. 2016년 FA컵 우승을 시작으로 4년 동안 계속해서 준결승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다면 아시아축구연맹(ACL) 챔피언스리그 진출과 함께 5회 우승으로 포항 스틸러스를 따돌리고 단독 최다 우승팀이라는 명예까지 거머쥘 수 있는 기회다.

염기훈은 이번 대진에서 우승에 대한 확신이나 부담감 중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에 대한 질문에 “둘 다였다. 준결승에 진출한 네 팀 모두 우승을 원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다 우승을 차지한 수원이기 때문에 더 긴장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이전의 명성은 옛날 일이기 때문에 좀 더 도전적인 입장에서 준비를 하겠다. 리그보다 더 많은 준비를 해서 방심하지 않고 간절함으로 맞서서 수원의 우승 확률이 높은 이유를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회견 막바지 16세 이하 여자 대표팀이 영상으로 양 팀에 질문을 남겼다. 한 선수는 염기훈에게 홍철과 자신 중 누가 더 왼발을 잘 구사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보냈다. 염기훈은 이에 대해 “항상 많이 받았던 질문이다. 이때마다 내가 더 낫다고 답한다. 기록적인 면을 봐도 내가 더 프리킥을 더 많이 차기 때문에 더 좋다고 생각한다. 고참이라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훈련 때 모습을 보면 아직은 내가 더 잘 찬다“고 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