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MD] '간절함은 똑같다' 수원-화성, FA컵 결승진출 두고 선전 다짐

[인터풋볼=신문로] 신동현 기자= K리그1과 K3리그 팀의 대결이지만 승리를 향한 간절함은 같았다. 수원 삼성과 화성FC는 각자의 이유로 결승 진출을 다짐했다.

수원과 화성은 18일 오후 7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를 앞둔 수원과 화성은 16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이임생 감독과 염기훈이 대표 선수로, 화성은 김학철 감독과 유병수가 대표 선수로 나섰다. FA컵에 대한 각오를 묻는 질문에 이임생 감독은 "화성FC가 프로팀을 이기고 올라왔기 때문에 조직력도 좋고 좋은 팀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결승에 진출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김학철 감독은 "K3리그의 팀이 여기까지 올라와서 기쁘다. 구단 구성원 모두가 열심히 해서 올라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사정들이 많기 때문에 간절함이 제일 중요했던 것 같다. 선수들이 들뜨지만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선수들도 각오를 전했다. 유병수는 "준결승전에서 수원을 상대할 수 있어서 좋다. 수원이 워낙 강하기 때문에 다소 지루한 양상의 경기가 예상된다. 하지만 재밌는 경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염기훈은 "준결승까지 오면서 매 경기 힘든 상대를 만나왔다. 화성 역시 힘들 것이라고 예상한다. 화성에는 프로를 경험한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쉽게 생각하지 않겠다. 간절함으로 방심하지 않고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김학철 감독은 하위 리그의 어려움에 대해 강조했다. 김학철 감독은 "프로 출신 선수들도 있지만 프로에서 돌아오거나 대학 출신 선수들이 많다. 여기서 나온 간절함과 욕망이 있다. 유병수를 비롯한 고참 선수들을 필두로 어려운 고비들을 차례차례 이겨와서 고맙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승 소원을 묻는 질문에 "우승 상금이 3억이다. 이는 K3리그 선수들의 연봉과 비슷한 금액이다. 프로팀들과 비교할 수 없는 금액이기도 하다. 우승을 차지한다며 우리 선수들이 상금이 많이 나눠가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수원 역시 우승에 대한 간절함은 같았다. 염기훈은 "화성과 수원이 느끼는 간절함의 차이가 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수원은 준결승에 오른 팀들은 물론 K리그를 통틀어서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는 팀이다. 모든 것을 쥐어짜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화성전도 많은 팬들이 찾아 주실 것 같다. 여기서 나오는 간절함 덕분에 승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시 한번 각오를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