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MD] '로테이션은 없다' 대전 코레일-상주, FA컵서 총력전 예고

[인터풋볼=신문로] 신동현 기자= 대전 코레일과 상주 상무가 FA컵 준결승전에서 총력전을 예고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대전과 상무는 1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019 KEB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를 앞둔 대전과 상무는 16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각오를 밝혔다.

대전은 김승희 감독과 조석재가 대표 선수로, 상주는 김태완 감독과 김경중이 대표 선수로 나섰다. FA컵에 대한 각오를 묻는 질문에 김승희 감독은 "열심히 하다보니 여기까지 오게 됐다.  항상 팬들과 구단 직원들이 힘을 보탰고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성과다. 상무가 강팀이긴 하지만 팬들과 응원해주는 직원들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완 감독은 "대전 코레일은 프로 팀을 이기고 올라온 팀이기 때문에 방심은 절대 하지 않겠다. 힘든 경기가 예상되지만 최선을 다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 팀은 FA컵 경기를 치른 뒤 각자 중요한 일전을 맞이한다. 내셔널리그 3위 대전은 4위 부산 교통공사와 수원은 상위 스플릿 라운드 경쟁을 치르는 상주 상무를 상대한다. 이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지난 전북전에서 새로운 선수들이 많이 경기에 나섰다. 수원 경기 역시 중요하지만 1차전 역시 중요하기 때문에 총력을 다해서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김승희 감독은 "같은 시기에 굉장히 중요한 일정이 겹치게 됐다. 선수 층이 두껍지 않기 때문에 어떤 선수가 나설 때 가장 좋은 경기력이 나올지 고려하겠다. 팬들을 위해서 이길 수 있는 선발 명단을 구성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