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퍼거슨, "구단의 성공? 좋은 감독보다 좋은 회장이 먼저"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지휘했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구단의 성공을 위해서는 좋은 감독보다 좋은 회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퍼거슨 감독은 지난 1986년부터 2013년까지 26년간 맨유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 기간 동안 프리미어리그(EPL) 13회를 비롯한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FA컵 우승 5회 등을 차지하며 맨유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감독직을 사임한 뒤에는 맨유의 기술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6일(한국시간) “축구 감독이 5년 이상을 한 구단을 책임지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최근 이러한 현상이 더욱 심화되면서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26년이라는 재임 기간은 상당히 놀라운 수치다”고 보도했다.

이어서 이 매체는 영국의 축구 전문가 던컨 캐슬이 영국의 ‘윈도우 팟캐스트’에 출연해 남긴 발언을 조명했다. 캐슬은 “퍼거슨 감독은 최근 지인의 생일 파티에서 감독 지망생들에게 조언을 남겼다. 그는 ‘축구 감독으로 성공하려면 회장을 잘 만나야 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퍼거슨 감독이 언급한 이는 딕 도날드 회장이다. 과거 스코틀랜드 에버딘의 회장이었던 그는 1978년 퍼거슨 감독을 구단으로 데려온 장본인이다. 이후 퍼거슨 감독은 에버딘에서 세 차례의 리그 우승과 1982-8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컵 위너스컵에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