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수비실책+PK허용' 아스널, 왓포드 원정서 2-2 무승부...7위 유지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아스널이 왓포드 원정에서 전반 리드를 지키지 못하며 무승부를 거뒀다. 아스널은 피에르 오바메양이 전반에 멀티골을 넣었지만 후반전 수비 실책과 페널티 킥으로 2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아스널은 16일 0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비커리지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원정 경기서 왓포드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홈팀 왓포드는 4-2-3-1 전형에 안드레 그레이, 톰 클레벌리, 윌 휴즈, 데올로페우, 두쿠레, 카푸에, 키코 페메니나, 도슨, 카바셀레, 홀레바스, 벤 포스터를 선발 투입했다. 이에 맞서 아스널은 4-1-2-1-2 다이아몬드 전형에 오바메양, 니콜라스 페페, 메수트 외질, 다니 세바요스, 귀엥두지, 자카, 콜라시나츠, 루이스, 소크라티스, 나일스, 레노를 선발 출전시켰다.

[전반전] '불안한 출발' 아스널, 오바메양 멀티골로 2-0 리드 

홈팀 왓포드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0분 클레벌리가 페널티 박스로 진입하며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다. 레노 골키퍼가 잘 막아내면서 아스널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왓포드는 의욕적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12분 데올로페우가 나일스를 돌파한 뒤 홀레바스에 컷백을 내줬다. 홀레바스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슈팅이 뜨면서 아쉽게 빗나갔다. 

아스널은 역습으로 전반 초반 좋지 않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전반 20분 윌 휴즈의 볼을 끊어낸 뒤 콜라시나츠가 공을 끌고 올라갔고, 오바메양에게 패스를 넣어줬다. 오바메양은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지켜낸 뒤 터닝 슈팅으로 왓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은 추가골에도 성공했다. 전반 32분 외질이 침투하는 나일스에게 좋은 패스를 넣어줬고, 나일스가 오바메양에게 완벽한 크로스를 내줬다. 오바메양은 이를 가볍게 밀어넣으며 멀티골을 넣었다. 

후반 34분 귀엥두지가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빼앗기며 실점 위기를 맞았다. 데올로페우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레노 골키퍼에 막혔고, 이어 그레이가 슈팅을 날렸지만 옆그물에 맞고 말았다. 아스널은 남은 시간 실점 위기를 잘 넘기며 2-0으로 리드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수비실책+PK로 동점 내준 아스널, 결국 무승부

아스널은 후반 초반 수비 실책으로 한 골을 헌납했다. 후반 8분 레노가 소크라티스에게 공을 연결했고, 소크라티스가 앞쪽으로 패스하는 과정에서 데올로페우가 패스를 차단했다. 공은 클레벌리에게 흘렀고, 클레벌리가 바로 슈팅을 날려 만회골을 넣었다. 

왓포드는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했다. 후반 19분 사르가 전방에서 공을 지켜낸 뒤 터닝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빗나가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왓포드는 결국 동점에 성공했다. 후반 35분 페레이라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루이스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곧바로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페레이라가 직접 키커로 나섰고,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왓포드는 기세를 몰아 역전골을 노렸지만 레노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45분 두쿠레가 사르와 패스 플레이로 수비를 뚫어냈고, 단독 슈팅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은 정직했다. 이로써 양 팀은 추가골을 넣지 못하며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결과]

왓포드(2): 클레벌리(후8), 페레이라(후35)
아스널(2): 오바메양(전32, 34)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