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승장’ 최용수 감독, “이명주-주세종, 손발 맞추면 더 좋은 축구할 것"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5경기 만에 거둔 승리에 기뻐하며 주세종과 이명주의 기량을 칭찬했다.

FC서울은 15일 오후 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주세종과 박주영의 연속골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김호남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후반 13분, 주세종의 동점골을 시작으로 박주영, 정원진의 연속골이 터지며 인천을 꺾고 5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최용수 감독은 “최근 4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해서 팬들에게 죄송했다. 하지만 휴식기 동안 선수들끼리 결속을 다지고 하고자 하는 승리 의지를 보여준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복귀전을 가진 주세종과 이명주에 대해서는 “워낙 화려한 커리어를 갖고 있는 선수들이다. 어떤 그림이 나올지 기대했고, 짧은 시간이지만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는데 미흡함이 있지만 두 선수들로 인해서 안정감, 빠른 템포의 경기를 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손발을 맞추면 좋은 축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본인들도 부담을 갖고 임했을 텐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최용수 감독 일문일답

- 경기 소감

최근 4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해서 팬들에게 죄송했다. 하지만 휴식기 동안 선수들끼리 결속을 다지고 하고자 하는 승리 의지를 보여준 것 같다. 전반전에 상대가 저희를 대비해서 준비를 잘한 느낌을 받았다. 실수로 실점을 내줬지만 우리의 플레이를 하자고 했고, 선수들에게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조금 부족한 점도 있었지만 만족하고 있다.

- 전반전과 후반전의 경기력이 달랐다

전반전에 세종이가 빌드업 시 포지션이 너무 밑으로 처져있었다. 때문에 2선 공간을 활용 못했다. 좀 더 높은 위치에서 볼을 배분하라고 주문했고, 소극적인 플레이 때문에 상대에게 부담을 주지 못했다. 선수들이 주문을 잘 이행해줬다.

- 주세종과 이명주의 활약을 평가하자면

워낙 화려한 커리어를 갖고 있는 선수들이다. 어떤 그림이 나올지 기대했고, 짧은 시간이지만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는데 미흡함이 있지만 두 선수들로 인해서 안정감, 빠른 템포의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앞으로 손발을 맞추면 좋은 축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본인들도 부담을 갖고 임했을 텐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

- 전반전에 고요한이 꽁꽁 묶이는 모습이었다

인천의 변칙적인 전술로 당황스러웠다. 고요한은 측면에서 상대 수비에게 부담을 줄 수 있어야 하고 명주와 알리바예프가 고요한과의 공간 침투나 콤비네이션 부분에서 헤맸던 것 같다. 하지만 고요한이 책임감을 가지고 측면에서 특히 후반전 상대 김진야의 왼쪽 측면을 파고 들어서 득점할 수 있었던 것 같다.

- 실수로 실점이 나왔는데

실수는 실점으로 연결된다. 판단미스가 나오면 안된다. 그 자리에 원식이와 현철이를 번갈아가며 기용하지만 분명 문제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두 번의 위험한 실점 상황을 줬었고, 후반전에 안정감을 찾았는데 앞으로 개선해야 한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