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현장리뷰] ‘박주영 1골1도움+주세종 복귀포’ 서울, 인천 3-1 격파...5경기 만에 승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명수 기자= FC서울이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인더비를 승리로 장식했다. 주세종은 상암 복귀포를 터트렸고, 박주영이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서울의 승리를 이끌었다.

FC서울은 15일 오후 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주세종과 박주영의 연속골을 앞세워 3-1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라인업]

서울(3-5-2) : 유상훈(GK) - 오스마르, 김원식, 황현수 – 고광민, 고요한 – 주세종, 이명주, 알리바예프 – 페시치, 박주영

인천(4-2-3-1) : 정산(GK) - 김진야, 여성해, 김정호, 김동민 – 마하지, 장윤호 – 김도혁, 지언학, 김호남 – 무고사

[전반전] 인천의 단단한 조직력, 김호남의 선제골

포문은 서울이 열었다. 전반 8분, 알리바예프가 자신있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맞고 튕겨져 나오고 말았다. 전반 12분, 이명주의 슈팅 역시 인천 수비에 막혔다.

서울이 주도권을 잡았지만 쉽사리 인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전반 20분, 고요한의 중거리 슈팅 역시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5분, 인천이 역습 한 방으로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김원식의 수비를 벗겨낸 무고사가 김호남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김호남이 침착하게 기회를 마무리하며 서울의 골망을 갈랐다.

일격을 허용한 서울은 동점골의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박주영과 알리바예프의 슈팅은 골과 거리가 멀었고, 결국 인천이 리드를 가진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전] 주세종 동점골-박주영 역전골...서울, 인천에 역전승

후반 4분, 서울이 기회를 잡았다. 높게 뜬 공을 이명주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정산 골키퍼 손 맞고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후반 13분,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주세종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주세종의 발끝을 떠난 공은 인천의 골문 구석을 가르며 서울이 스코어의 균형을 맞췄다. 아산에서 전역해 이날 서울 복귀전을 가진 주세종은 자신의 상암 복귀전에서 복귀포를 쏘아 올렸다.

후반 22분, 고요한이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박주영이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순식간에 서울이 역전에 성공했다. 갈 길 바빠진 인천은 마하지와 김호남 대신 이우혁과 이지훈을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다.

서울은 후반 36분, 알리바예프 대신 정원진을 투입했다. 후반 추가시간이 4분 주어진 가운데 서울은 정원진이 쐐기골을 터트렸고, 승기를 잡았다. 서울은 이명주 대신 김주성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고, 결국 인천을 제압하고 경인더비의 승자로 등극했다.

[경기 결과]

FC서울(3) : 주세종(후반 13분), 박주영(후반 23분 PKG), 정원진(후반 45+1분)

인천 유나이티드(1) : 김호남(전반 25분)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