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K리그1 리뷰] '김지현 멀티골' 강원, 홈에서 제주 2-0 제압...단독 4위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강원이 제주를 제압하고 대구와 승점차를 벌리는데 성공했다.

강원은 15일 오후 5시 춘천 송암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서 제주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강원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5위 대구보다 승점 3점 앞서 4위에 위치했다. 

경기를 앞두고 양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홈팀 강원은 4-3-3 포메이션에 김지현, 정승용, 조재완을 내세웠다. 이어 이영재, 한국영, 이현식으로 중원을 꾸렸고, 신광훈, 김오규, 발렌티노스, 나카자토가 4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호준이 꼈다.

원정팀 제주는 3-4-1-2 전현에 남준재, 마그노 투톱을 투입했다. 윤일록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았고, 박진호, 강윤성, 권순형, 안현범이 그 뒤에 위치했다. 최규백, 조용형, 김동우가 3백을 형성했고,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전반전] 김지현 멀티골...전반 압도한 홈팀 강원 

전반전은 강원이 경기를 지배했다. 선제골 역시 강원의 몫이었다. 전반 19분 이영재가 왼발 로빙패스를 시도했고, 이를 김지현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논스톱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야말로 환상적인 골이었다. 

강원은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26분 멋진 패스 워크로 수비를 뚫어냈고, 이현식에게 골키퍼와 1:1찬스가 왔다. 그러나 각을 좁히며 나온 골키퍼 오승훈에 막혀 득점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강원은 결국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36분 이영재의 좋은 스루패스가 다시 한번 김지현에게 연결됐고, 이를 정확한 땅볼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강원은 김지현의 멀티골로 2-0으로 리드한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제주의 반격...무실점으로 막아낸 강원 

후반전에도 강원은 좋은 모습을 이어갔다. 후반 6분 좌측면에서 올린 위협적인 크로스가 이현식에게 연결됐다. 그러나 이현식이 정확한 임팩트를 가져가지 못하며 추가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제주도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 10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성주의 절묘한 로빙패스가 마그노에게 연결됐고, 마그노가 침착하게 볼터치를 하며 골키퍼와 1:1 찬스를 만들었지만 마지막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제주는 또다시 찬스를 잡았지만 이번에도 골키퍼 정면이었다. 후반 38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윤일록이 잘라먹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슈팅은 정직했다.  

제주는 후반 막판까지 만회골을 노렸지만 김호준 골키퍼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김호준은 후반 48분 윤일록의 헤딩 슈팅마저 막아내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경기는 2-0 강원의 완승으로 종료됐다. 

[경기 결과] 

강원(2): 김지현(전19, 36)
제주(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