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액션] ‘멀티골’ 손흥민, 겸손한 소감 “동료들 없었다면 골 못 넣었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멀티골로 펄펄 난 손흥민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동료들이 기회를 잘 만들어 줬다며 동료들의 어시스트를 극찬했다.

토트넘은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팰리스와 2019-20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0분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수비를 따돌린 뒤 침착한 슛으로 시즌 첫 골을 만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넓은 시야로 세르쥬 오리에의 자책골 유도의 기점 역할을 해냈다. 이어 전반 23분에는 오리에의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하며 팀에 세 번째 골까지 안겼다.

또한, 손흥민은 전반 42분 에릭 라멜라의 골 과정에서 기점 역할을 하며 사실상 4골 모두 관여했다.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토트넘은 팰리스를 꺾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손흥민은 “우리는 정말 잘했다. 시작부터 많은 찬스를 만들었다”면서 “내 생각에 선수들은 승점 3점 이상 얻을 자격이 있다. 그들은 시즌 시작부터 나를 도와줬고, 팀 동료들이 없었다면 나는 골을 넣지 못했을 것이다”며 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손흥민은 “첫 번째 골은 알더베이럴트의 어시스트가 정말 좋았다. 나는 좋은 터치를 했고, 약간의 운이 따랐다”면서 “두 번째 골은 크로스가 정말 좋았고, 잘 때렸다. 축구에서 승리는 언제나 중요하다. 선수들은 오는 수요일 열릴 챔피언스리그에 앞서 항상 싸울 준비가 되어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