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마네+살라 3골 합작‘ 리버풀, 뉴캐슬에 3-1 역전승...5연승+선두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에이스’ 사디오 마네가 승부를 뒤집었고, ‘킹’ 모하메드 살라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기성용은 벤치에서 대기했지만 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다.

리버풀은 14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마네의 연속골과 살라의 쐐기골에 힘입어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개막 후 5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를 수성했다.

[전반전] 선제골 내준 리버풀, 마네의 연속골로 ‘역전’

경기를 앞둔 양 팀이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먼저 홈팀 리버풀은 피르미누가 벤치에서 시작하는 가운데 오리기, 살라, 마네, 체임벌린, 바이날둠, 파비뉴,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팁, 아놀드, 아드리안이 선발로 나섰다. 원정팀 뉴캐슬은 조엘링톤을 비롯해 알미론, 아추, 셸비, 하이든, 빌렘스, 더멧, 라셀레스, 샤르, 크라프트, 두브라브카를 선발로 투입했고, 기성용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제골의 몫은 뉴캐슬이었다. 전반 7분 아추의 패스를 받은 빌렘스가 좌측면에서 중앙으로 이동해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리버풀이 공세를 펼쳤다. 전반 12분 체임벌린, 전반 17분 마네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결국 리버풀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8분 로버트슨의 패스를 마네가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버풀이 부상으로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37분 오리기가 빠지고 피르미누가 들어갔다. 리버풀이 곧바로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전반 40분 상대의 패스를 끊어낸 피르미누가 스루패스를 시도했고, 이것을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흘렀다. 이후 마네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전] 살라+피르미누의 합작품, 리버풀의 역전승

후반전도 치열했다. 뉴캐슬은 후반 7분 더멧, 후반 10분 크래프트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리버풀이 주도권을 잡으며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11분 아놀드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리버풀이 계속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16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피르미누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후 뉴캐슬이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22분 무토와 만키요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리버풀이 쐐기골을 터뜨렸다. 후반 27분 살라가 피르미누의 감각적인 리턴 패스를 받아 빠르게 침투했고,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리버풀은 후반 30분 밀너, 뉴캐슬은 후반 35분 페르난데스를 투입했다. 리버풀은 후반 39분 샤키리까지 투입하며 적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경기결과]

리버풀 (3): 마네(전반 28분), 마네(전반 40분), 살라(후반 27분)

뉴캐슬 (1): 빌렘스(전반 7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