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英 언론, 'EPL 논란의 장면' 5개 사건 선정 '주먹다짐-쿵푸킥' 포함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에릭 칸토나의 쿵푸킥과 뉴캐슬 유나이티드 선수 사이의 주먹 다짐을 포함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논란이 됐던 다섯 개의 사건이 선정됐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12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의 소속이었던 엠마누엘 아데바요르가 아스널을 상대로 충격적인 세리머니를 한지 10년이 지났다. 이에 EPL에서 가장 논란이 됐던 사건을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아데바요르는 지난 2009년 아스널에서 맨시티로 이적했다. 맨시티의 유니폼을 입고 아스널을 상대한 아데바요르는 골을 넣은 뒤 아스널 팬들이 있는 쪽에서 세리머니를 펼쳐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다른 4개의 사건으로는 칸토나의 쿵푸킥, 루이스 수아레스가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를 깨문 사건, 대런 벤트의 골, 키에런 다이어와 리 보이어의 다툼이 선정됐다. 이 매체는 "칸토나가 1995년 크리스탈 팰리스의 팬에게 발차기를 한 사건은 EPL 역사 상 가장 많은 논란을 낳은 사건으로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EPL에서 큰 족적을 남긴 수아레스는 이바노비치를 깨문 사건으로 제일 많이 회자되고 있다. 리버풀을 상대한 벤트는 경기 중 갑자기 나타난 비치볼에 슈팅이 굴절되면서 좌절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사건은 뉴캐슬의 경기에서 나왔다. 2005년 뉴캐슬은 아스톤 빌라를 상대했다. 이 경기에서 말다툼을 벌인 다이어와 보이어는 주먹 다툼을 벌였고 결국 퇴장을 받았다. 뉴캐슬은 두 명의 선수를 순식간에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내준 뒤 0-3으로 패배했다.

이 매체는 "2014년 앙드레 마리너 심판은 엉뚱한 선수를 퇴장시켰다. 아스널의 알렉스 옥슬레이드 챔벌레인이 손을 뻗어 첼시의 슈팅을 막아냈다. 하지만 퇴장을 받은 선수는 챔벌레인이 아닌 키에런 깁스였다"며 5개의 사건을 소개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