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반 다이크, 라모스 넘기엔 아직 부족해" 前 리버풀 선수의 주장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과거 리버풀에서 활약했던 대니 머피가 버질 반 다이크(28)가 세르히오 라모스(33, 레알 마드리드)를 뛰어넘기 위해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 다이크는 지난 2018년 1월 사우샘프턴을 떠나 리버풀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리버풀의 수비를 이끌면 단숨에 핵심으로 거듭났다. 2018-19시즌 리버풀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으로 이끈 반 다이크는 ‘UEFA 올해의 선수 상’을 수상하며 활약을 인정받았다.

세계 최고의 수비수로 인정받은 반 다이크지만 머피의 생각은 달랐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1일(한국시간) 머피가 영국 ‘토크 스포츠’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긴 발언을 조명했다. 머피는 “반 다이크가 라모스보다 높은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최고 수준을 유지하며 꾸준한 활약을 보여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선수들에 대한 평가는 축구 실력보다 성격에 의해 판단될 때가 있다. 라모스가 그런 경우인 것 같다 사람들은 라모스가 얼마나 뛰어난 활약을 보여왔는지에 대해 별로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라모스는 월드컵에서 우승을 경험했고 4번의 UCL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등 많은 영광을 차지한 선수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라모스는 레알에서 700경기에 가까운 일정을 소화했다. 게다가 수비수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꾸준히 상위권에서 활약한 선수다. 지금은 반 다이크가 각광받고 있지만 아직 라모스만큼 최고 수준에서 많은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