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벤투호 빌드업 미숙의 역설...돋보인 김민재 오버래핑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벤투호 센터백인 김민재의 오버래핑, 패싱 플레이가 가장 위협적일 정도로 투르크메니스탄전 빌드업은 풀리지 않았다. 중원과 측면의 움직임과 패싱 플레이가 풀리지 않으면서 고전하는 흐름을 맞았던 벤투호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 원정경기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파울로 벤투 감독은 투톱이 아닌 황의조 원톱을 들고 나왔다. 4-2-3-1 또는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서면서 주도권을 잡으려 했다.

초반은 나쁘지 않은 흐름이었다. 좌우 측면을 꾸준히 두드리면서 쉽게 경기를 주도했다. 그런 흐름 속에서 전반 13분 나상호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수비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았던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터트린 첫 골의 의미는 컸다.

하지만 이후 분위기가 쳐졌다. 후방 빌드업을 통해 활로를 찾으려 했지만 하프라인 부근부터 시작되는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역 방어에 고전했다. 창의적이고 저돌적인 움직임이나 패스가 실종되면서 추가골이 빨리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실망으로 바뀌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발밑이 좋은 김민재가 더욱 더 적극적으로 공격 가담을 하기 시작했다. 김영권이 수비 지역의 더 많은 공간을 커버하는 대신 김민재가 전진 드리블과 패싱 플레이로 공격 숫자를 늘리는 역할을 했다.

수비수이지만 공격 능력이 좋은 김민재의 공격 가담은 나쁘지 않았다. 상대 수비가 예상치 못한 드리블로 압박 라인을 뒤로 물렸고 측면과 중앙 사이에서 한 차례 패스 기점이 되기도 했다. 김민재의 공격 가담이 인상적이었을 정도로 첫 골 이후 벤투호의 공격 작업은 원활치 않았다.

김민재가 전진하면서 다소 위험한 상황도 있었다. 빌드업을 진행하다가 실수가 여러 차례 나왔고 투르크메니스탄의 빠른 역습으로 이어졌다. 리스크가 따르는 작업이었다. 투르크메니스탄이 ‘해볼 만 하다’고 느끼는 듯 적극적으로 나오면서 이러한 부분이 두드러졌다.

경기는 승리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벤투 감독은 A대표팀 부임 이후 꾸준히 후방에서 시작되는 빌드업을 강조해 왔다. 하지만 약체인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도 제대로 경기를 풀지 못한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