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브리핑] 김판곤 위원장 “최인철 강성 이미지 인지,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인터풋볼=신문로] 신명기 기자= 대한축구협회(KFA)의 김판곤 위원장이 최인철 감독이 폭행 혐의로 인해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에서 자진사퇴한 과정에 대해 브리핑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최인철 감독의 강성 이미지를 인지했다면서 검증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며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KFA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인철 감독의 자진사퇴 사실을 알렸다. 선수들에게 폭력, 폭언을 행사한 과거가 폭로된 뒤 최인철 감독이 직접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선임소위원회에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해왔고 KFA는 최인철 감독의 의사를 존중해 사퇴를 수락하기로 결정했다.

보도자료를 통해 "감독 선임 과정이 매끄럽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감독의 역량 검증에 많은 에너지를 쏟았지만 부족했다. 향후 대표팀 감독 자격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라는 말을 전했던 김판곤 위원장은 최인철 감독의 사퇴 하루 뒤엔 9일 오전 10시 축구회관 2층에서 관련 브리핑을 진행했다. 최인철 감독 사퇴 및 향후 감독 선임 절차와 관련된 브리핑이었다.

김판곤 위원장은 "송구스러운 자리에서 이야기하게 돼 죄송하다.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결과가 실망을 안겨드린 점 위원장으로서 깊이 사과드린다. 전권을 물려받고 모든 과정을 주도한 전력강화위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로 이번 브리핑을 시작했다. 

폭행과 관련된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주변의 평판을 들어보는 것이 좋겠다 싶었다. 주변의 평판이 WK리그 7명을 만나는 과정 중에서도 최인철 감독을 직접 지목한 사람도 있었다. 그중 한 명이 최인철 감독의 강성 이미지 때문에 현대제철 외에 다른 팀들의 선수들이 대표팀에 합류하는 것을 불편해 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면서 최인철 감독의 강성 이미지에 대해 인지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최인철 감독이 어떤 선수의 머리를 파일로 친 적이 있고 '선수가 기분 나빠해서 잘못했구나' 싶어서 반성하고 선수에게도 사과했다고 했다. 이후 해당 선수가 이적하는 과정에서 도와주는 등 좋은 관계로 회복했다고 했고 자신도 그 과정을 거쳐서 성장했고 성숙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수 본인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판곤 위원장은 향후 최인철 감독에 대한 조사와 공정위원회 개최에 대한 질문에 "상황에 맞게 처리하겠다"는 짤막한 코멘트를 남겼다.

향후 감독 인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1차에 후보로 뒀던 감독들 중 3명을 우선 협상자로 뒀다. 1번이 낙마했으니 2번 후보인 감독과 협상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항간에 돌고 있는 외국인 감독 선임 가능성에 대해서는"이전에 면담할 때 이야기가 이제 보도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