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헤럴드
추성훈 아내 야노 시호, 44세 안 믿기는 美친 수영복 몸매..사랑이도 같이 있네

[헤럴드POP=천윤혜기자]
야노 시호 인스타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가 하와이 근황을 공개했다.

10일 오전 야노 시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Healthy life, healthy body"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야노 시호는 서핑을 즐기려는 듯 수영복을 입고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44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명품 몸매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딸 사랑 양으로 보이는 아이와 함께 만세를 외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야노 시호는 최근 가족들과 함께 하와이로 이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