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승자의 여유’ 박항서, “히딩크의 중국, 아직 정예 아냐...내년엔 잘 할거야” 격려
사진= 베트남 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박항서 감독이 승리 속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격력의 메시지를 보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는 베트남 U-22 대표팀은 8일 저녁 중국 황시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 22세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2002 한일 월드컵의 주역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코치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결과는 박항서 감독의 승리였다.

이로써 박항서 감독은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대한 자신감을 키웠다.

경기는 전반 18분부터 기울었다. 중국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응우옌 띠엔링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리고 베트남은 안정적인 수비 속에 후반 12분 추가골까지 기록하며 승기를 잡았다.

중국은 선수를 폭넓게 활용하며 추격을 노렸지만 결국 무기력한 공격력 속에 승리는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가져갔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ZING’에 게재된 인터뷰서 “선수들이 기대보다 잘해줘서 매우 기쁘다. 그러나 이번 승리는 이 이상 어떤 것도 말해주지 않는다. 중국 대표팀에는 여전히 많은 선수들이 합류하지 않았다. 해외에 있는 선수들도 있으며, 아직 정예가 아니었다”라고 침착한 경기 후 소감을 전했다.

이후 중국 대표팀에 대한 격려의 말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히딩크 감독이 이끌고 있는 중국 대표팀이다. 그래서 이들은 2020년에 열리는 U-23 챔피언십에서 분명히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