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박항서의 베트남 U-22, 히딩크의 중국 2-0으로 격파
사진= 베트남 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는 중국 22세 이하 팀을 격파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는 베트남 U-22 대표팀은 8일 중국 황시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 22세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2002 한일 월드컵의 주역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코치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결과는 박항서 감독의 승리였다.

전반 18분 중국 수비의 실수를 틈타 응우옌 띠엔링이 베트남에 선제골을 안겼다. 베트남은 안정적인 수비와 날카로운 역습으로 중국을 공략했고, 중국은 단조로운 공격으로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1점 리드를 지키고 있던 베트남이 후반 12분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첫 골의 주인공 띠엔링이 중국 수비진들의 집중력 부족을 틈타 골을 기록했고, 베트남이 승기를 잡았다.

결국 경기는 베트남의 2점 차 승리로 마무리됐고, 박항서 감독과 히딩크 감독의 대결에서 박항서 감독이 웃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