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유로 리뷰] ‘케인 3골 1도움’ 잉글랜드, 불가리아 4-0 완파...3연승+선두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해결사’ 해리 케인이 3골 1도움을 기록한 잉글랜드가 불가리아를 완파하며 3연승을 질주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은 8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예선 A조 조별리그에서 불가리아를 4-0으로 완벽하게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잉글랜드는 3연승과 함께 승점 9점으로 조 선두를 달렸다.

잉글랜드가 총력전을 펼쳤다. 4-3-3 포메이션을 가동한 잉글랜드는 케인을 선봉으로 내세웠고, 좌우 측면에 래쉬포드와 스털링을 투입해 공격을 전개했다. 중원은 바클리, 라이스, 헨더슨이 구축했고, 포백은 로즈, 매과이어, 킨, 트리피어가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픽포드가 꼈다.

잉글랜드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24분 스털링 상대 골키퍼의 패스를 끊어낸 뒤 케인에게 연결했고, 케인은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이 득점으로 케인은 유로 예선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게 됐다.

전반을 1-0으로 리드한 잉글랜드가 후반에도 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4분 케인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추가골에 성공시켰고, 후반 10분에는 케인의 도움을 받은 스털링이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잉글랜드가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2분 마운트, 후반 26분 산초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케인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후반 28분 케인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확실하게 쐐기를 박았다. 이후 잉글랜드는 후반 32분 케인을 대신해 체임벌린을 투입하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