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이스탄불] 김민재만큼은 빛났다...중원 불안 속 보여준 실력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김민재가 안정적인 수비로 불안했던 벤투호의 패배를 막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피파랭킹 94위)와의 친선경기에서 2-2 무승부을 거뒀다.

이날 한국은 공격적인 스리백을 실험하기 위해 조지아전에 나섰지만 생각보다 훨씬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스리백 위에 미드필더 한 명을 둔 상황에서 전방 압박에 역점을 둔 조지아를 상대로 여러 차례 실책이 나왔다.

중앙선을 넘기 전에 패스 미스가 나오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오면서 조지아의 효과적인 역습이 벤투호 수비진 구석구석을 찔렀다. 전반 40분 실책으로 시작된 장면에서 조지아의 첫 골이 나오기도 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영권, 정우영, 황의조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고 후반 2분 만에 동점골을 넣으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하지만 후반에도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넘겨야 할 만큼 벤투호 스리백의 본질적인 문제는 계속해서 나왔다. 공수 간격이 벌어지면서 위기 상황을 여러 차례 맞았다.

여러 선수가 실점을 막기 위해 나섰지만 김민재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스리백 가운데가 아닌 오른쪽 스토퍼 자리에 위치한 김민재는 공수 상황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수비 상황에서는 강력한 피지컬과 헌신적인 수비로 조지아 공격을 막아섰고, 공격으로 전환할 때 압박에 둘러싸인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전진 드리블을 하며 벗어나는 등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

김민재의 수비력은 칭찬할 만했지만 수비수에게 1대1 상황이 너무 많이 만들어지는 등 전술적인 문제는 손을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스리백 전술로 변화를 가져갔지만 약점으로 노출된 부분들을 보완해야 앞으로 일정에서 플랜B 전술로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