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파격 실험’ 벤투 감독, “전반 45분, 여태 치른 경기 중 최악”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전반전에 대한 비판을 남겼다. 그리고 3백 전술에 대해서는 결과만 놓고보면 만족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내용은 만족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피파랭킹 94위)와의 친선경기에서 2-2 무승부을 거뒀다. 대표팀은 오는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파격적인 라인업을 꺼냈다. 이강인과 구성윤이 A매치 데뷔전의 기회를 가졌고, 황희찬이 윙백으로 기용됐다.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는 이정협이었다. 실험 속에 한국은 조지아의 압박에 휘둘리며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마쳤다. 하지만 후반 교체투입된 황의조가 2골을 터트렸고, 승리가 눈앞에 보였지만 후반 45분 실점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벤투 감독은 “3백 써서 아직 진 경기는 없다. 3백 써서 1승 2무 했으니 나쁘지 않은 결과이다”면서 “하지만 결과만 놓고 이야기하는 감독이 아니다. 어떤 내용을 보여줬는지도 살펴봐야 한다. 오늘 경기에서 내용에서는 썩 만족하지 못한 면이 있다. 특히 전반 45분은 여태 치른 17경기 중 가장 안 좋은 경기력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에 대해서는 "이강인 뿐만 아니라 첫 출전한 선수들이 있다. 오늘 평소보다 다른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치렀고, 평소보다 전체적인 팀 활약이 썩 좋은 날이 아니었다"면서 "이런 날에 이런 선수들의 데뷔전에 대해 언급하기 보다는 이런 선수들이 스스로 경험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이강인이 갖고 있는 능력은 출중하다. 대표팀도 경쟁이 치열하기에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 이하 벤투 감독 일문일답

- 3백을 가동한 이유, 경기력을 평가하자면

3백 써서 아직 진 경기는 없다. 3백 써서 1승 2무 했으니 나쁘지 않은 결과이다. 하지만 결과만 놓고 이야기하는 감독이 아니다. 어떤 내용을 보여줬는지도 살펴봐야 한다. 오늘 경기에서 내용에서는 썩 만족하지 못한 면이 있다. 특히 전반 45분은 여태 치른 17경기 중 가장 안좋은 경기력이었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은 이보다 더 나쁠 수 없었다. 때문에 당연히 후반전에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나마 양호한 후반 45분이었다. 하지만 후반전에도 전반전에 나왔던 실수가 있었기 때문에 왜 이런 부분이 나왔는지 분석해야 한다.

하나의 과정이라고 이해했으면 한다. 이전에도 이야기했던 것 같은데 부임 후 초기에는 4-2-3-1을 쓰며 팀의 기틀을 다졌다. 이후에는 4-1-3-2도 쓰고 3백도 썼는데 월드컵 예선을 치르며 다양한 변수와 다양한 상황이 있을 수 있다. 그것에 대한 준비과정과 다양한 옵션을 가져가기 위해 3백을 썼다. 중요한 것은 전술적인 옵션들을 충분히 가져가고 어떤 포메이션을 쓰던지 플레이스타일과 틀을 유지하며 이 과정을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 양쪽 윙백들이 거의 수비가담을 안했는데 전술적인 이유 때문인지

3백을 했던 경기를 생각해보면 그때그때마다 전술이 달랐다. 호주전에서는 양쪽 윙백들이 수비 가담을 많이 해서 5백을 하기를 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전과 오늘은 그렇게 하지 않기를 원했다. 윙백은 한 명은 풀백이고, 한 명은 공격수였는데 볼이 안정적으로 소유하지 못했고, 사이 공간에서 패스를 정확하게 주고받아야 하는데 패스미스가 많이 나왔다. 때문에 수비 간격이 넓어지고 수비가 전환되는 상황을 많이 맞이하며 어려움이 가중됐다. 그러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런 부분이 쌓이다보니 상대도 볼을 소유하면서 크게 전개할 때 큰 위협이 되지 못했지만 역습 상황에서 위기를 많이 맞이했다. 그런 점이 어려웠다.

- 몇몇 선수들의 몸이 무거워보였다. 현재 선수들의 몸상태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지

선발 명단을 짤 때 컨디션을 체크하고 있다. 항상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어제 기자회견에서도 말했다시피 황인범을 오늘 경기 명단에 제외했다. 면밀히 관찰한 결과 오늘 선발로 뛴 선수들이든 교체선수들이든 경기를 소화하는데 컨디션적으로 이상 없다고 판단했다.

- 이강인의 데뷔전이 어땠는지?

어느 선수나 언젠가는 데뷔전을 치러야 한다. 언젠가는 첫 출전을 통해 성장하는 과정을 밟는다. 이강인 뿐만 아니라 첫 출전한 선수들이 있다. 오늘 평소보다 다른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치렀고, 평소보다 전체적인 팀 활약이 썩 좋은 날이 아니었다. 이런 날에 이런 선수들의 데뷔전에 대해 언급하기 보다는 이런 선수들이 스스로 경험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이강인은 향후 소속팀에서 잘해야 하고, 그곳이 경쟁이 치열한 곳인데 어떻게 살아남는지 봐야 한다. 가진 능력 자체는 출중한 선수라고 판단한다. 향후 발전 가능성도 크다고 생각하지만 대표팀에서도 그 포지션에서 경쟁이 치열하고,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 오늘도 본인이 가장 익숙한 포지션에서 뛴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말하기 어렵다.

- 황의조-정우영-김영권의 투입이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하프타임 때는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하프타임 때는 선수들도 그 시간에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스스로 잘 아는 경우가 많다. 이 시간에는 동기부여를 해줄 수 있는 것들을 고민 많이 했다. 전술적인 부분이나 실수한 부분에 대한 것은 본인들이 잘 안다. 어떤 포메이션이나 어떤 경기를 했는지 보다 그 순간에 집중력을 다지고 후반전에 잘해보자 라는 것을 강조했다.

교체투입된 3명의 선수는 다 경험이 많고, 정우영은 볼을 받아서 탈압박 하고 전개하는 것에 능력을 갖고 있다. 황의조는 마무리 능력도 우수하고 뒷공간을 파고들어서 공간을 창출할 수 있는 능력이 뛰어나다. 원하는 움직임을 가져가는 선수이기 때문에 3명의 선수의 기량과 해줄 수 있는 것이 있었기에 후반전 분위기 반전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사진 = 이명수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