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이스탄불] 허허벌판 간격...벤투호 스리백 실험의 최대 문제점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간격이 너무 넓었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월드컵 2차예선을 앞두고 스리백으로 변화를 가져갔지만 공수간격 문제를 노출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조지아(피파랭킹 94위)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3-5-2를 가동했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권경원, 김민재, 박지수가 3백에 섰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백승호가 자리했다. 김진수와 황희찬이 비대칭 윙백으로 기용됐고 권창훈과 이강인이 중원에서 공격을 조율했다. 투톱으로는 손흥민과 이정협이 나섰다.

벤투 감독이 스리백으로 기용한 것은 수비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은 아시아지역 2차예선 상대 팀들을 감안한 플랜B 가동이 배경이었다. 측면 자원 중 한 자리를 공격수로 배치해 공격력을 배가시키겠다는 복안이다. 황희찬이 공격적인 윙백, 김진수가 수비 밸런스를 맞추면서 경기에 임하려 했다.

하지만 이 같은 구상은 초반부터 어그러졌다. 아시아 2차예선에 나설 상대들보다 조지아의 경기력이나 전력이 더 좋았던 것. 조지아는 수비 밸런스가 약한 한국의 중원을 압박했고 빌드업 자체가 원활하지 못하도록 노력했다.

특히 스리백이 공을 잡았을 때 위쪽에 한 명(백승호)만 있는 상황이 조지아의 공략 포인트가 됐다. 위쪽에서 압박 라인을 가져간 조지아의 전략은 통했고 경험이 많지 않은 미드필더가 많은 한국을 상대로 큰 효과를 거뒀다.

한국은 황의조를 투입한 후반에 역전을 성공시키기도 했지만 지속적으로 빌드업 실수를 범하면서 끝내 후반 막판 동점골을 내줬다. 스리백에 대한 구상과 위치선정에 대한 문제가 개선돼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 한 판이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