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 이스탄불] 투톱 중 손흥민은 고정, 남은 한자리 황의조-김신욱-이정협 경합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투톱 가동의 뜻을 내비쳤다. 손흥민의 출전이 유력한 가운데 투톱의 남은 한 자리를 두고 황의조, 김신욱, 이정협이 경합한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조지아(피파랭킹 94위)를 상대로 친선경기를 갖는다.

경기 전날 대표팀 숙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감독은 “한국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최전방은 투톱의 가능성이 크다. 투톱에 누구를 기용할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가장 즐겨쓰는 전술은 4-1-3-2이다. 3백으로 전환하더라도 투톱은 그대로 가져갔다. 항상 최전방에 손흥민을 붙박이로 고정시켰고, 황의조, 황희찬 등 다양한 선수들을 손흥민의 파트너로 실험했다.

조지아전도 손흥민의 출전이 확실시 된다. 벤투 감독은 언제나 손흥민의 기량에 강한 신뢰를 보냈다. 남은 한 자리에 황의조, 김신욱, 이정협이 경합한다. 가장 앞서 있는 선수는 황의조이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 이미 손흥민과 수 차례 호흡을 맞췄다. 지롱댕 보르도로 이적한 후 디종과의 리그앙 3라운드에서 골맛을 보기도 했다.

김신욱의 존재감도 상당하다. 상하이 선화 이적 이후 중국 무대를 맹폭 중인 김신욱의 장점은 큰 키이다. 193cm의 위력적인 고공플레이는 아시아 무대에서 통할 것이라는 믿음이 강하다. 손흥민과 김신욱의 투톱 조합 또한 시험해 볼만한 대목.

소속팀 부산 아이파크의 공격을 이끄는 이정협 또한 주전 경쟁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6월 A매치 2연전 이후 꾸준히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있는 이정협은 조지아를 상대로 자신의 경쟁력을 증명 할 준비를 마쳤다.

누가 선발로 나서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이다. 손흥민과 함께 황의조, 김신욱, 이정협 모두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한다. 벤투 감독은 투톱을 통해 상대의 밀집수비를 깰 계획이고, 최적의 조합을 찾기 위해 고민 중이다.

사진 = 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