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노보트니, ‘부산 외인 FW 최초' 해트트릭 기록..."더 많은 골로 승격 돕겠다"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부산 아이파크의 노보트니가 역대 외국인 공격수 중 최초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부산은 지난달 31일 오후 7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서울 이랜드와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노보트니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면서 맹활약했다.

노보트니는 전반 13분, 전반 30분과 전반 34분에 3골을 연달아 성공시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는 역대 부산의 외국인 공격수 중 최초의 해트트릭이다. 2019 K리그2 득점 순위에서도 12골로 2위에 올라섰다.

지금까지 부산의 선수들이 K리그에서 기록한 해트트릭은 총 13번이다. 지난 1984년 7월 22일 정해원의 첫 번째 해트트릭을 시작으로 이태호, 안정환, 한상운, 임상협, 고경민, 호물로, 노보트니 선수가 해트트릭을 성공시켰다. 정해원과 고경민이 총 3번의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이어 2번의 해트트릭을 달성한 이태호가 뒤를 잇고 있다.

국내 공격수들의 활약이 눈에 띄는 가운데 외국인 선수의 해트트릭은 ‘미드필더인 호물로와 공격수 노보트니 두 명만이 기록했다. 호물로는 지난 3월 부천과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만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K리그 최초 페트트릭’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노보트니는 역대 부산의 외국인 공격수 중 최초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부산의 역대 외국인 공격수 중 최다골은 마니치와 샤샤가 각각 53골과 26골을 성공시킨 바 있다.

헝가리 출신의 노보트니는 “부산의 역대 외국인 공격수 중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해 매우 기쁘다. 경기를 이겼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우리 모두가 원하는 승격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골을 넣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사진=부산 아이파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