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POINT] 이명주+주세종 합류, ‘발전’과 ‘희망’을 이야기한 최용수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최근 4경기 연속 무승. 그럼에도 ‘승부사’ 최용수 감독은 ‘희망’을 이야기했고, 선수단의 발전을 약속하며 장밋빛 미래를 그렸다.

FC서울은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0-2 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서울은 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의 부진에 빠졌고, 이번 시즌 전북전에서 3패를 당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경기 전 최용수 감독은 전북전 승부처로 측면 봉쇄와 수비력을 꼽았다. 전북에는 로페즈, 문선민, 김진수, 이용 등 K리그 톱클래스 측면 자원들이 있기 때문에 측면 봉쇄가 가장 중요했고, 이를 위해 수비 안정화는 필수였지만 서울의 수비진이 부상으로 인해 붕괴돼있는 상황이었다.

불안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서울의 3백이 무너지면서 사실상 전북이 압도한 경기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사용해 서울의 투톱을 막는 동시에 측면 공격수들을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게 만들었다. 특히 발이 빠른 로페즈와 문선민을 자유롭게 만들면서 공간이 생겼고, 서울의 3백을 제대로 파괴했다. 결국 서울은 전북에 완패를 당했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은 좌절하지 않았다. 비록 원하던 경기력이 나오지 않아 화도 났지만 체력적인 한계를 노출하면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건넸다. 그리고 최용수 감독은 호통보다 발전을 언급하며 선수단과 좋은 미래를 그렸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홈팬들 앞에서 원하는 승리를 가져오기 위해 선수들이 노력했지만 경험이 부족한 선수들이 경직된 경기를 해 힘들었다. 서울답지 못한 소극적인 경기였고, 화도 났다”며 아쉬움을 표현하면서도 “그래도 후반에는 적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고, 좋은 기회를 놓쳤다. 많이 아쉽지만 우리 선수들은 이런 경기를 통해 발전해야 한다”며 발전을 강조했다.

희망도 있었다. 바로 군에서 전역하는 이명주와 주세종의 합류. 서울은 시즌 초반의 상승세를 최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데 가장 큰 문제는 체력이었다. 특히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는 고요한과 알리바예프는 사실상 매 경기 선발 출전하고 있고, 체력이 방전됐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요한이나, 알리는 사실상 시즌 초반부터 전 경기를 뛰고 있다. 체력이 완전히 바닥났다. 이제 이명주나 주세종이 이 자리에서 뛴다면 체력을 안배할 수 있다”면서 “이명주는 처음 함께 하는 선수다. 황선홍 감독님에게 어떤 선수인지 물어봤는데 축구를 잘한다고 말했다. 아주 영리한 선수고, 능력이 있는 선수다”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실제로 이명주와 주세종은 전역을 앞둔 휴가에 일찌감치 서울에 합류해 몸을 만들고 있다. 본격적인 훈련을 소화할 수는 없지만 휴가도 반납하며 서울에 녹아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최용수 감독은 “명주는 잠깐이지만 훈련을 봤는데 좋았다. 상대로 뛸 때는 가시 같은 존재였다. 명주와 세종이가 합류하면 중원에서 볼 관리를 할 수 있다. 아무래도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이고 능력이 있다. 여기에 박주영도 휴식기 이후 복귀한다. 내부진단을 해야겠지만 A매치 휴식기 동안 보완해야 한다”며 달라진 경기력을 약속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