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POINT] '포항전 대패' 쓴 약 마신 인천, 울산전서 달콤한 '꼴찌탈출'

[인터풋볼=인천] 신동현 기자= 포항 스틸러스에게 쓰디쓴 패배를 당했던 인천 유나이티드가 울산 현대와 무승부를 기록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인천은 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경기에서 울산 현대와 3-3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최하위 인천은 1위 울산을 상대로 승점 1점을 얻어내며 제주 유나이티드를 제치고 11위에 올랐다.

울산은 전반 41분과 후반 8분 터진 주니오의 골로 앞서 나갔다. 인천은 무고사가 후반 21분 만회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42분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울산은 후반 44분 이근호가 역전 골로 다시 한번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인천은 후반 추가시간 무고사가 또다시 골을 기록하며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의 직전 경기 결과는 지난 25일 포항 원정에서 거둔 3-5 패배였다. 김호남과 무고사가 골을 기록했지만 3골 2도움을 올린 완델손의 맹활약에 패배를 내주고 말았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포항전 패배 이후 매우 힘들었다. 일류첸코가 퇴장당하면서 수적으로 우위였지만 마지막 15분에서 두 골을 내줬다. 경기 운영을 지혜롭게 하지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서 “선수들이 나의 지시와 반대로 계속 공격에 나섰다. 선수들 모두가 조급함을 느껴 몸이 앞으로 나가있던 것 같다. 승점을 가져왔어야 했던 경기에서 패배했다. 선수들에게 약이 됐으면 좋겠다. 그동안 나쁘지 않은 경기를 해왔기 때문에 정신을 바짝 차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정말로 포항전이 약이 된 것일까? 이번 경기에 나선 인천의 선수들은 끝까지 자신들이 준비한 경기를 펼쳤다. 울산의 측면과 빌드업을 경계한 유상철 감독은 케힌데 대신 왕성한 활동량을 가져갈 수 있는 지언학을 투입했다. 경기 전 유상철 감독은 후반전 변화의 카드로 케힌데의 투입을 예고했다. 유상철 감독의 말처럼 후반 38분 그라운드를 밟은 케힌데는 코너킥 상황에서 울산의 수비와 경합을 벌이며 무고사가 헤더로 동점 골을 기록하는데 기여했다.

무고사의 두번째 골을 도운 김도혁은 경기 후 공동 취재 구역에서 “포항전을 비디오로 분석했다. 우리의 단점들이 모두 드러난 경기였다. 경기 전 실점하더라도 무너지지 말고 우리의 전략을 지켜서 따라가자고 했다. 오늘 무승부 역시 끝까지 우리의 경기를 계속 이어갔기 때문에 얻은 결과다“고 전했다.

인천은 지난 포항전에서 3-5 패배라는 쓴 약을 삼켰다. 최하위와 1위의 대결로 또다시 패배가 점쳐졌던 인천이다. 하지만 포항전 대패를 곱씹은 인천은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며 강호 울산을 상대로 승점 1점을 얻어내며 ‘탈꼴찌’에 성공했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