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프로 첫 PK 선방’ 송범근, “개인 훈련 통해 발전했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프로 첫 페널티킥 선방. 그것도 가장 중요한 서울전에서 나온 선방이라 더 의미가 있었다. 전북의 수문장 송범근이 페널티킥을 꼭 막고 싶었다면서 개인 훈련을 통해 발전했다고 말했다.

전북 현대는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FC서울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17경기 무패(11승 6무)행진과 함께 선두를 탈환했다.

전북이 압도한 경기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사용해 서울의 투톱을 막는 동시에 측면 공격수들을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게 만들었다. 특히 발이 빠른 로페즈와 문선민을 자유롭게 만들면서 공간이 생겼고, 서울의 3백을 제대로 파괴했다. 여기에 후반에는 한교원까지 투입하며 계속해서 흐름을 유지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그러나 위기가 없던 것은 아니었다. 특히 후반에 서울이 경기를 잘 풀었고, 후반 중반에 페시치가 페널티킥을 얻어내기도 했다. 만약 성공했다면 경기의 흐름이 급격하게 넘어가는 상황. 그러나 전북에는 송범근이 있었고, 정원진의 슈팅을 연달아 막아내며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다.

모라이스 감독도 송범근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특별히 송범근에게 고맙다. 축하한다. 우리가 페널티킥을 잘 막지 못해 ‘언제 막을거냐’라는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중요한 순간 페널티킥을 막아냈고, 더 성장해 대표팀으로 갔으며 좋겠다”며 송범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경기 후 송범근 역시 “수많은 페널티킥이 있었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승부차기에서 졌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다. 훈련 끝나고 형들과 페널티킥을 연습했다. 프로에 와서 하나도 막지 못했기 때문에 막고 싶었다. 운이 좋게 막았고, 모라이스 감독님한테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밝게 웃었다.

이어 송범근은 “페널티킥을 많이 막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훈련이 끝나고 따로 진지하게 훈련을 했다. 준비 동작도 바꿔봤는데 오늘은 본래 제 스타일대로 막아냈다. 운이 좋았다. 페널티킥은 로페즈, 호사, 이동국 형이 많이 도와준다.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선수와 훈련을 했다. 이용, 김진수 형은 훈련 끝나고 프리킥을 차는데 끝난 후 페널티킥도 차달라고 해 연습을 했다”며 비결을 공개했다.

송범근은 한층 더 성장해있었다. 프로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해에는 불안함이 있었지만 올해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안정적인 선방 능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송범근은 “작년에 경기를 많이 뛰었다. 경험들이 쌓이면서 2년차에 여유가 생긴 것 같다. 이 팀에 더 잘 녹아든 것 같다.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제 송범근은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한다. 지난 해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지만 올림픽 대표 나이에 속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이름을 올렸다.

송범근은 “올림픽 대표로 선발해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께서 우스갯소리로 뽑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 너무 감사드린다. 1997년생인데 이제 비슷한 나이의 선수들과 함께 한다.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하겠다”며 김학범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