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STAR] ‘극장골+해트트릭’ 무고사, 불붙은 득점포로 인천 ‘꼴찌탈출 견인’

[인터풋볼=인천] 신동현 기자=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맹활약한 무고사가 인천 유나이티드의 꼴찌 탈출을 견인했다.

인천은 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경기에서 울산 현대와 3-3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최하위 인천은 1위 울산을 상대로 승점을 얻어내며 제주 유나이티드를 제치고 11위에 올랐다.

무고사는 이날 경기에서 지언학과 함께 인천의 투톱으로 나섰다. 하지만 인천은 주니오의 맹활약에 2골을 먼저 내주며 고전했다. 울산은 전반 41분과 후반 8분 나온 주니오의 골로 2-0 리드를 잡았다.

무고사의 활약은 후반전에 빛났다. 후반 21분 무고사는 울산의 문전을 향해 빠르게 쇄도했다. 지언학이 이를 놓치지 않고 패스를 내줬고 무고사는 속도를 살려 재빠르게 슈팅을 가져가 첫번째 골을 기록했다.

인천은 후반 42분 코너킥 찬스를 얻었다. 무고사는 자신을 향해 날아온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해 동점골을 기록했다. 울산은 후반 44분 이근호가 골을 성공시키며 또 다시 앞서 나갔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무고사에게 노마크 찬스가 찾아왔다. 무고사는 지체없이 슈팅을 시도해 울산의 골 망을 흔들었다.

이날 경기에서 유상철 감독은 케힌데를 교체 명단을 두며 전술적인 변화를 가졌다. 하지만 여전히 무고사는 대체 불가한 인천 공격의 핵심이었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기회가 왔을때 성취해내는 것이 차이를 만든다"고 말했다. 무고사는 울산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유상철 감독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