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현장] ‘이웅희 4주 아웃’ 3백 무너진 서울, 전북에 2실점 헌납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최용수 감독의 예상대로 불안한 수비가 문제였다. 핵심 수비수 이웅희가 부상으로 4주 아웃된 가운데 서울의 3백이 흔들리며 전북에 전반에만 2실점을 헌납했다.

FC서울은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전반에만 2실점을 내줬다.

경기 전 최용수 감독은 전북전 승부처로 측면 봉쇄와 수비력을 꼽았다. 전북에는 로페즈, 문선민, 김진수, 이용 등 K리그 톱클래스 측면 자원들이 있기 때문에 측면 봉쇄가 가장 중요했고, 이를 위해 수비 안정화는 필수였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은 수비 자원이 없는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 전 최용수 감독은 “이웅희가 4주 정도 빠진다. 제주전에서 근육 파열 부상을 당했다”면서 “우리의 스쿼드가 부족하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안 나가서 다행이지 선수단의 체력이 많이 떨어졌다. 여름에는 체력이 매우 중요한데 우리는 여유가 없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어 최용수 감독은 “이웅희가 없는 3백이다. 김남춘은 이제 막 부상에서 복귀했다. 정현철이 잘해주고 있지만 불안한 것은 사실이다. 황현수, 김주성이 패스가 좋기 때문에 믿고 투입했다”면서 “측면 봉쇄가 중요하다. 지난 두 번의 전북전에서 우리 실수로 내줬다. 수비 집주력이 중요하다”며 측면 봉쇄와 수비력이 중요하다고 했다.

불안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서울의 3백이 무너지면서 전북의공격수들을 막지 못했고,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9분 권경원의 얼리 크로스를 호사가 타점 높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두 번째 골은 더 심각했다. 아예 수비 라인이 붕괴됐고, 전북의 발 빠른 공격수 문선민과 로페즈를 제대로 막지 못했다. 전반 22분 손준호의 정확한 패스를 문선민이 받아 빠르게 침투해 반대편을 보고 패스를 연결했고, 로페즈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알고도 막지 못했다. 최용수 감독은 정확하게 ‘핵심’을 알고 있었지만 스쿼드의 차이를 실감해야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