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1위’ 울산 만난 유상철 감독, “순위는 낮지만 큰 차이는 없다”

[인터풋볼=인천] 신동현 기자= "비록 순위는 낮지만 큰 차이는 없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이 '선두' 울산 현대의 대결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인천은 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울산과 맞대결을 펼친다. 인천은 울산을 상대로 승점을 얻어내면 11위 제주 유나이티드를 제치고 최하위에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앞두고 있다.

경기에 앞서 유상철 감독은 1위 울산을 상대하는 대진에 대해 “1위를 만나게 됐다. 어차피 만날 팀은 다 만나게 된다. 비록 인천이 순위는 낮지만 상위 팀들과 차이를 많이 줄였다고 생각한다. 물론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11명이 맞서는 팀으로서 인천은 쉽게 이길 수 없는 팀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천과 울산의 경기는 꼴찌와 1위의 대결이다. 유상철 감독은 “울산이 그냥 1위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리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이 높기 때문에 지금의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무고사와 김호남의 컨디션이 좋다. 또한 역대 울산전 승률이 나쁘지 않다. 오히려 조급함은 울산이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인천의 선발 명단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무고사와 함께 공격을 담당했던 케힌데가 교체 명단에 들었고 마하지가 명단에서 제외됐다. 유상철 감독은 이에 대해 “실점 이후 어려운 경기를 펼친 적이 많다. 무고사와 케힌데를 동시에 기용하면 뒷공간에 대한 걱정이 있기 때문에 지언학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마하지는 포항전에도 나서지 못했다. 근육 부상이 있어서 무리시키지 않기로 했다. 다음 FC서울전에는 나설 수 있을 것 같다. 김도혁도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왔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