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POINT] ‘해트트릭’ 노보트니에 웃고, 마지막에 울은 부산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헝가리 폭격기’ 노보트니의 해트트릭에 웃었던 부산이 마지막 노보트니의 결정적인 찬스 미스에 울었다.

부산 아이파크는 31일 오후 7시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 원정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부산은 5경기 무패(2승 3무)는 이어갔지만 다 잡은 경기를 놓친 것은 아쉬움이 남았다.

경기 후 조덕제 감독은 “최선을 다했지만 3-0 스코어를 3-3으로 비긴 것은 처음이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부산 입장에서는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특히 노보트니의 활약에 웃고, 노보트니의 실수에 울었다. 노보트니가 전반에만 3골을 퍼부었다. 전반 13분과 30분 정확한 위치 선정으로 득점포를 가동했고, 전반 34분에는 우측면을 허문 이동준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노보트니가 감각적인 헤더로 골망을 가르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그러나 마지막에는 눈물을 흘린 부산이다. 전반 막판 이정협의 결정적인 패스를 문전에 있던 노보트니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사실상 텅빈 골문이라고 말할 수 있었지만 노보트니는 실수를 범하며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결국 아쉬운 무승부였다. 이에 대해 조덕제 감독은 “광주전에서도 1-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비겼다. 3번 모두 그랬다. 오늘은 서울 이랜드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고, 정신적으로 무너지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 선수들의 긴장감이 조금 풀어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이어 조덕제 감독은 노보트니에 대해서는 “노보트니가 3골을 넣었는데 마지막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은 아쉽다. 워낙 성실한 친구다. 한국 축구에 잘 적응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노보트니가 마지막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은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았다.

사진=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