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현장] ‘전반에만 3골’ 노보트니, 해트트릭 폭발! 부산 3-1 리드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헝가리 폭격기’ 노보트니가 전반에만 3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폭발시켰다.

부산 아이파크는 31일 오후 7시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에 3-1로 리드를 잡았다. 특히 노보트니가 전반에만 3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경기에 앞서 양 팀 라인업이 발표됐다. 서울은 김영광, 안지호, 최한솔, 이태호, 최종환, 한지륜, 김민균, 김태현, 두아레트, 알렉스, 쿠티뉴가 선발로 나섰다. 부산은 최필수, 박준상, 김명준, 황준호, 김치우, 김진규, 박종우, 권용현, 디에고, 이동준, 노보트니가 출전했다. 이정협, 한지호, 한상운, 이종민 등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선제골의 몫은 부산이었다. 전반 13분 김진규의 전진패스를 받은 디에고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영광의 선방에 막혀 흘렀고, 이것을 노보트니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아찔한 부상 장면이 나왔다. 전반 16분 김영광이 상대의 크로스를 막는 과정에서 수비수 최종환과 충돌했고, 머리에 큰 부상을 입었다. 이후 서울 이랜드는 강정묵을 투입하며 교체 카드를 사용했고, 김영광은 구급차에 실려 서울 아산병원으로 후송됐다.

부산의 공세가 펼쳐졌다. 전반 29분 김치우가 날카로운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강정묵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부산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전반 30분 박종우의 코너킥을 김명준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아냈고, 이후 흐른 볼을 노보트니가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노보트니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전반 34분 우측면을 허문 이동준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노보트니가 감각적인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서울 이랜드가 한 골을 만회했다. 전반 37분 두아르테의 패스를 받은 김민균이 먼 거리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 이랜드가 찬스를 계속 만들었다. 전반 40분 좌측면에서 흘러나온 볼을 쿠티뉴가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고, 이어진 찬스에서 두아르테의 슈팅은 골키퍼에게 막혔다.

사진=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