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서울 MD] ‘절치부심’ 최용수 감독, “전북전, 안방에서 승점 내줄 생각 없다”

[인터풋볼=구리] 정지훈 기자= “안방에서 쉽게 승점을 내줄 생각은 없다.”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전북전을 앞두고 절치부심하며 반전을 약속했다.

FC서울은 9월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와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서울은 승점 47점으로 리그 3위, 전북이 승점 57점으로 리그 2위를 기록하고 있어 이날 경기 결과가 상위권 판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경기를 앞둔 서울은 30일 오후 2시 30분 구리에 위치한 GS챔피언스파크에서 공식 미디어데이를 열고 전북전 출사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는 최용수 감독과 고요한, 유상훈이 서울의 대표 선수로 참석했다.

전북전을 앞둔 최용수 감독은 “전북과 두 차례 경기에서 승점을 가져오지 못했고, 객관적으로 열세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두 경기에서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선수들이 홈팬들 앞에서 놀라운 집중력과 투혼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쉽게 승점을 내줄 생각은 없다. 홈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결과를 낼 수 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은 지난 2017년 7월 박주영의 득점포로 전북에 승리를 거둔 후 2년 넘게 승리를 따내지 못하고 있다. 이번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도 모두 패배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전북전을 통해 우리 팀도 선수들도 많이 발전했다. 2017년 7월 이후 승리를 가져오지 못했다.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과도기다. 우리는 지난해와 다른 스쿼드를 가지고 있고, 올해보다 내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K리그가 부흥하고 있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것이 첫 번째 목표다”며 결과보다는 내용을 강조하며 좋은 경기력을 약속했다.

[최용수 감독 기자회견 전문]

-전북전 출사표

전북과 두 차례 경기에서 승점을 가져오지 못했고, 객관적으로 열세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두 경기에서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선수들이 홈팬들 앞에서 놀라운 집중력과 투혼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쉽게 승점을 내줄 생각은 없다. 홈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결과를 낼 수 있다.

-전북전에서 아쉬웠던 점

전북과 경기에서 위험한 상황을 줄 수 있고, 우리도 찬스를 만들 수 있다. 그 상황에서 결정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 차이를 느꼈다. 우리 선수들이 좋은 상황이 왔을 때 자신감 있게 마무리해야 한다. 좋은 상황이 올 것이다.

-2년 동안 승리가 없다

전북전을 통해 우리 팀도 선수들도 많이 발전했다. 2017년 7월 이후 승리를 가져오지 못했다.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과도기다. 우리는 지난해와 다른 스쿼드를 가지고 있고, 올해보다 내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K리그가 부흥하고 있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것이 첫 번째 목표다.

-서울 3경기 무승(2무 1패)

선수들에게 항상 고맙다는 말을 하고 있다. 경기를 치르면서 주축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방전돼 있다. A매치 휴식기 동안 부족한 체력을 보충해야 한다. 최근 우리가 승리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고, 경기력도 좋지 않다. 위기는 항상 오게 된다. 이것을 헤쳐 나가야 서울의 정체성을 찾을 수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주영

박주영은 종아리 근육 파열로 인해 재활 중이다. 이번 경기도 나올 수 없다. 시즌 초반부터 강행군을 치르면서 과부하가 걸린 것 같다. 이런 시기에 조금 쉬어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 중요한 선수다. 아쉽지만 이겨내야 한다.

-리그 선두권과 승점차가 있다. 목표는

놓쳐서는 안 될 경기를 놓쳐서 차이가 벌어졌다. 밑에서는 대구와 강원이 올라오고 있다. 매 경기 승점 3점을 생각하고 가야 한다. 목표는 상위스플릿이다. 상위스플릿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원하는 경기를 보여준다면 지금 순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순위표보다는 경기력을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

-유상훈의 선방

타 팀에 비해 우리는 유상훈과 양한빈이라는 좋은 골키퍼가 있다. 유상훈이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가져가고 있다. 주목받는 경기에서 준비된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실점을 할 수 있겠지만 유상훈의 책임은 아니다. 집중력을 놓지 않고 90분 동안 경기력을 유지했으면 한다.

-전북 키 플레이어

개인적으로 상대 키 플레이어로 지목하면 우리 경기에서 꼭 잘한다. 경계할 선수를 말하고 싶지 않다. 전체적인 수비가 필요하다. 백업 자원도 즉시 전력감이다. 개인 능력이 좋기 때문에 상대의 공격 패턴을 잘 꿰뚫어 방어해야 한다.

-전북의 스타일, 맞춤 전술

상대는 뛰어난 측면 자원을 이용할 것이다. 로페즈, 문선민, 이용, 김진수가 뛰어나다. 측면 봉쇄가 중요하다.

사진제공=FC서울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