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부천 상대하는 아산, 목표는 ‘홈 6G 무패+승점 3점’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9월 1일 오후 7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 부천FC1995를 만난다. 목표는 간단하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승점 3점이다.

아산은 부천을 상대로 상당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7년 이후 상대전적에서 6승 3무 1패를 기록하고 있다. 홈에서는 더욱 강력하다.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부천이 웃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아산이 3승 2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비록 의경 선수들이 없다는 변수가 있지만 3년 간 쌓인 자신감은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게다가 부천은 지난 전남드래곤즈전에서 0-3 완패를 당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황이다.

이번 경기 목표는 간단하다. 승점 3점이다. 부천이 더욱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을 두렵도록 만들기 위해서는 승리로 홈 무패 행진을 이어가야 한다. 의경 선수가 대거 전역한 이후 아산은 세 경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력은 꽤 만족스럽지만 결과는 100% 만족하기 어렵다. 따라서 이번 부천전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해야 한다. 승점 3점은 새로운 박동혁호의 화룡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승점 3점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골이다. 축구는 골을 넣어야 이길 수 있는 스포츠다. 하지만 단순히 이것만을 위해 골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현재 아산에는 어린 선수들이 많다. 이들이 골을 넣으면 자신감과 함께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을 비롯해 김레오, 이재건, 박민서 등 스피드와 위협적인 슈팅력을 갖춘 선수들이 이번 부천전에서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수원FC전에서 아산은 1-1 아쉬운 무승부를 거두며 4위 자리를 안산그리너스에 내줬다. 하지만 불과 승점 1점 차이다. 한 경기에 따라서 순위는 또다시 뒤집어질 수 있다. 특히 3위 FC안양도 승점 2점 차이 밖에 나지 않기에 이번 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3위 도약 또한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걸린 것이 많은 경기다.

홈에서 무패를 달리고 있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이제 아산은 모든 것이 새롭고 모든 것이 도전이다. 이번 부천전 역시 팬들에게 방심하는 모습보다 최선을 다해서 감동을 선사하는 축구를 선보이려고 한다. 뜨거운 젊은 피가 선보이는 역동적인 축구로 이번 부천전에서 승점 3점을 따낸다면 아산의 입장에서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그리고 이는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