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기자회견] “아팠던 노보트니, 골 넣어줘 고마워” 부산 조덕제 감독

[인터풋볼=부산] 신명기 기자= 부산아이파크의 조덕제 감독이 동점골을 넣은 노보트니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노보트니는 몸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교체 투입돼 위기에 몰렸던 부산을 구해냈다.

부산은 25일 오후 8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양과 1-1로 비겼다. 부산은 4경기 무패(2승 2무)를 달리면서 2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조덕제 감독은 “전반에 생각한 대로 경기가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실점을 먼저 해 어렵게 경기를 진행했다. 승점 1점이지만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부산은 0-1로 뒤진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노보트니가 동점골을 넣으면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조덕제 감독은 “미드필드 구성을 감안해 이정협-노보트니 투톱을 쓰기 어려웠다. 노보트니를 후반에 교체하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득점을 해줘서 고맙다”면서 “배탈과 설사 증세가 있었는데 전후반을 뛰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골을 넣어줬다”고 칭찬했다.

광주와 벌이고 있는 치열한 선두 경쟁에 대해서는 “오늘도 김문환, 호물로, 수신야르 등 부상 선수들이 생겼다. 주축 선수들이 빠졌을 때 들어가는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줘야 한다. 그 선수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분수령이 될 것이다”라면서 백업 선수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